라스베가스에서는 카우치서핑을 구했다.

 

도착하니 나 말고도 다른 게스트들이 있었는데 체코인 랜카와 이태리인 데이빗 커플이었다능

 

 

 

 

 

먹어먹어 막 먹어

 

해준거니 먹어먹어 막 먹어

 

 

 

 

 

7일동안 안쉬고 계속 장거리로 달렸기에 먹고나서 정말 피곤해 쩔어있었는데

 

곧 친구가 한명오고 같이 라스베가스 시내 가기로 했다는데 같이가자고 제안을 받았다.

 

 

 

 

 

 

그래... 힘들지만 가자

 

나중에 자전거 끌고 혼자 시내가기 귀찮을거 같애
 

 

 

 

 

 

데이빗은 20살 ㅋ

 

미국 성인 나이는 21살 ㅋ

 

 

꼬맹이의 성인입장을 위한 몸부림 ㅋ

 

 

 

 

 

 

허허 난 꼬맹이 아니지

 

 

 

 

 

 

차는 탈수있을때 타잨!

 

 

 

 

 

 

얘네 커플은 연상연하.. 띠동갑

 

 

 

 

 

 

미국은 정말 여행하면서 느낀거지만 나라크기가 중국같애


정말 너무 커 시내 나오는데도 고속도로 타고 나와야하다니

 

 

 

 

 

 

거의 메인 스트릿 격이라던데 가이드책 따윈 없어서 몰름

 

 

 

 

 

 

저거슨 커다란 금덩이라는데 가치가 1억달러가 넘는다던데여?

 

 

 

 

 

 

몬데레이 호텔인지 먼지 수족관이 있는 호텔

 

 

 

 

 

 

카지노에서는 담배 허용이 된답디다. 고객들을 유치하게 위한 작전

 

 

 

 

 

 

골드디거

 

 

 

 

 

 

삐까번쩍쩍

 

 

 

 

 

 

데이빗. 랜카. 나님. 제나

 

 

이태리 체코 남한 독일

 

 

 

 

 

 

리무진도 있궁

 

 

 

 

 

 

펍도 있궁

 

흠 웬지 태국밤거리가 생각나는것 같기도

 

 

 

 

 

 

볼게 많구낭~

 

 

 

 

 

 

영화배우 짝퉁애들도 많궁 ~

 

 

 

 

 

 

내가 좋아하는 트랜스포머도 있궁 ~

 

 

 

 

 

 

매 일정시간이 되면 천장에서 뮤비도 틀어주궁 ~

 

 

 

 

 

 

으악 토할것 같애

 

 

 

 

 

 

그게 바로 라스베가스라는 거죠

 

 

 

 

 

 

이상한 자전거도 한대 지나가궁 ~

 

 

 

 

 

 

흑인 아저씨의 리듬감도 들어보궁 ~

 

 

 

 

 

 

정처없이 하늘을 쳐다보기도 하궁 ~

 

 

 

 

 

 

뭐 그런거궁 ~

 

 

 

 

 

 

폭탄버거? 에서는 간호사들이 서빙한다고? 정말인가?

 

한번씩 응급실에 실려가는 사람들이 있다고도 하궁 ~

 

 

 

 

 

 

마이클잭슨의 댄스도 회상할 수 있궁 ~

 

 

 

 

 

 

기인 형아도 있궁 ~

 

 

 

 

 

 

앨비스 아저씨도 있궁 ~

 

 

 

 

 

 

이뿌니들도 있네 ~

 

 

 

 

 

 

퇴폐적인 곳을 벗어나서 다음날은 교회에 예배를 갔어요.

 

 

 

 

 

 

영어랑 스페인어로 하는 예배인데 나에겐 참신하군

 

 

 

 

 

 

얘네는 내일 떠남

 

잘가 ㅂㅂ

 

 

 

 

 

 

나도 금발 누나랑 같이 떠나고 싶다.

 

 

 

 

 

 

친구들 떠나보내고 삼겹살에 오뎅볶음으로 거하게 한상하고

 

 

 

 

 

 

오늘은 어디를 갈까~ 누구랑 갈까~

 

 

 

 

 

 

차를 렌트했지~ 차 번호판에 비밀이 있지~

 

 

 

 

 

 

후버댐에 왔어요.

 

 

 

 

 

 

후버댐이라 하면 그.. 후버댐이죠

 

 

 

 

 

 

미국에서 가장 규모가 큰 댐인가? 암튼 잘 몰름

 

 

 

 

 

 

관광모드일때는 할말이 별로 없음

 

 

 

 

 

 

그러니 그냥 천천히 즐겨주셈yo

 

 

 

 

 

 

와 엄청 높다.

 

 

 

 

 

 

흠흠

 

 

 

 

 

 

바로 요기서 내 사랑 트랜스포머를 촬영했었찌

 

 

 

 

 

 

 

바로 저기서 스타스크림이 날 뛰었지

 

 

 

 

 

 

그럼 나도 난간에 매달려 날뛰어볼까

 

 

 

 

 

 

주유소에서 산 핫도그

 

2개에 3달러면 엄청 싸네 맛있당

 

 

 

 

 

 

그랜드 캐년 맥주

 

하나 기념삼아 샀음

 

 

 

 

 

 

오호 도착이다~

 

 

 

 

 

 

이름은.. 야바파이 포인트라는 곳이었나?

 

 

 

 

 

 

정말 크고 웅장하구먼

 

대자연이구먼

 

 

 

 

 

 

머쬬

 

 

 

 

 

 

난간를 좋아하니 난간으로 가볼까

 

 

 

 

 

 

사진으로 보는것보다 실제로 보는것이 몇십배는 더 아름답다.

 

광각렌즈로도 다 담기지 못한다.

 

 

 

 

 

 

혼자온건 아니에염

 

 

 

 

 

 

이 누님들과 같이 왔어요.

 

 

 

 

 

 

사실 라스베가스나 그랜드캐년이나 올 계획이 전혀 없었는데

 

좀 무리해서 오고 싶었고 캐년까지 자전거로 가는건 문제가 안되는데

 

이미 LA에 ONE OK ROCK 미국내한이 있어서 그것 맞춰서 다시 되돌아가야 하고

 

 

그래서 캐년을 차로 가기로 해서 동행을 찾다 만났어염

 

 

 

 

 

 

여기는 마더 포인트라고

 

 

 

 

 

 

사람이 무진장 많더라구요 ~_~

 

 

 

 

 

 

역시 사진으로 다 안담기네

 

 

 

 

 

 

아쉽다.

 

 

 

 

 

 

여기선 트렉킹 투어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든다.

 

 

 

 

 

 

나중에 또 오고 싶을거 같애

 

 

 

 

 

 

그때는 노스 림으로 와야짐~

 

 

 

 

 

 

저번에 나온 희경누나랑 혜영. 희윤누나

 

 

어째 구하다보니 나만 남자네..

 

 

 

 

 

 

헤헿

 

멋있다.

 

 

 

 

 

 

점점 대충대충 가는구만

 

 

 

 

 

 

대충 보자~

 

 

 

 

 

 

마지막으로 온 모하비 포인트

 

이곳의 일몰이 가장 아름답다고 하더라고요.

 

 

 

 

 

 

그랜드 캐년은 겨울에 해가지면 급격하게 온도가 떨어집니다.

 

영하 -10도는 기본

 

낮을때는 -25도 까지 떨어질 수 있어요.

 

 

 

 

 

 

대충 2000미터 절벽에서 앉아볼까

 

흠 긴장감 없자나

 

 

 

 

 

 

어이 거기 채널좀 돌려봐~

 

여기가 고향의 안방이구만

 

 

 

 

 

 

나에게 고소공포증이라는 없제

 

 

 

 

 

 

남들이 유명한데 오면 다 한다는 점프샷도 좀 해볼까

 

 

 

 

 

 

잘나왔네

 

 

 

 

 

 

나중에 언젠가 다시와서 꼭 트렉킹을 해보겠어

 

 

 

 

 

 

석양을 바라보며 컵라면을 먹기로 함요.

 

뜨거운물만 갖고와서 부었G

 

 

 

 

 

 

허허 잊을 수 업는 맛이구만

 

 

 

 

 

 

다시 베가스로 백

 

생각보다 금방왔다.

 

 

 

 

 

 

호텔마다 무슨 쇼들이 다양하게 있고 볼거리가 다르다고 하네염

 

 

 

 

 

 

아 피곤하당

 

 

 

 

 

 

그냥 집으로 갈까.. 좀 더 놀까..

 

 

 

 

 

 

여기는 베네시안 호텔이라고 하는데

 

베가스 시내에서도 손가락에 안에 드는곳

 

호텔 방 구경왔다 ㅋㅋㅋㅋㅋ 별의 별 체험을 다 하는구만

 

 

 

 

 

 

저녁을 제대로 못 먹었으니 먹방 ㄱㄱ염

 

 

아 저 술들을 다 사서 마신게 아님

 

그냥 사진찍기용으로 냉장고에서 꺼냈음

 

 

아 난 참 정직하고 사실적이야

 

 

 

 

 

 

피곤해서 집에 못갔다.. 저날 쇼파에서 그냥 잠들었다..

 

 

 

 

 

 

다음날 집에 갔더니 호스트 아줌마가 집 문 다 잠그고 일 가셔서

 

완전 패닉상태왔다가 겨우 창고문 열고 집에 들어왔다 ㅠ

 

 

 

 

 

 

여기는 윈 호텔이라는데

 

 

 

 

 

 

 

역시 베가스는 돈있어야 제대로 노는곳인가 봐요.

 

나랑은 안맞는 동네네..

 

 

 

 

 

 

얼른 준비하고 자전거 타야겠다.

 

역시 나는 길바닥이 좋아 ㅋㅋ

 

 

 

 

 

 

그래도 구정 설날 당일인데.. 좀 맛있는거 먹을게요 ㅠ

 

비싼거 처음으로 먹어볼게요 ㅠ

 

 

 

 

 

 

 

 

 

 

뷔페에 왔다. 설날이니까 라는 자기 위안으로 42불 뷔페를 왔다 ㅠ

 

나 미쳤나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베가스에서 가장 좋은 호텔이라는데 오늘만 좀 쓸게 ㅠ.ㅠ

 

 

 

 

 

 

먹어먹어먹어

 

 

 

 

 

 

디저트 코너도 참 다양하다.

 

 

 

 

 

 

아이스크림도 많네

 

요 예식장 먹을것 많네요?

 

 

 

 

 

 

귀엽다 ㅠ

 

완전 귀여워 ㅠ

 

 

 

 

 

 

내 귀요미 케익끼

 

 

 

 

 

 

너무 급하게 먹어서 그런지 배가 금방 찼네

 

 

 

 

 

 

마지막으로 라스베가스 야경하나 찍구 집에가서 짐 챙겨야징

 

 

 

 

 

 

평소 내 여행테마에서 벗어난 며칠이었지만

 

돈 좀 많이 썼지만 ㅠ

 

 

그래도 여행하는 기분난다.

 

 

평소에는 자전거 타는게 일상이 되서 여행하는 기분이 안난단 말이야 ㅋㅋ

 

 

 

그러므로 오늘은 일기는 없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ㅡ^

 

 

 

 

 

 

 

 

 

 

1월 26일 : 24$ / 0

 

1월 27일 : 35$ / 0

 

1월 28일 : 50.3$ / 39KM

 

1월 29일 : 42.5$ / 39KM

 

 

 

 

 

 

 

Posted by 켄사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mingyulee.tistory.com/ 밍규리 2014.01.31 20:07 신고

    예쁜 누나들이 함께 있었군요;;;
    하고 부러워라 부러워라
    나도 저 소파에서 잤었으면 ....
    하고 부러워라 부러워라

  2. addr | edit/del | reply 혜영 2014.02.05 07:09 신고

    부페 사진보니까 또가고싶어ㅎㅎ 아이스크림 더먹었어야되는데ㅜ 라비올리하구 게하구..아침부터 식욕돋네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