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모어도 좋은 동네라고 하는군

 

 산책이나 좀 해볼까

 

 

 

 

 

 

선글라스 다시 샀다 ㅠ

 

드럼헬러에서 마트간 사이에 누군가 자전거에 걸어논 선글라스 훔쳐갔어 ㅠ

 

 

132불짜리 사고 싶었는데 절대 안 깎아줘서 62불짜리 샀어요.

 

 

 

 

 

 

평화롭네

 

 

 

 

 

 

음음

 

 

 

 

 

 

별로 막상 볼게 없네.. ㅡㅡ

 

 

 

 

 

 

이럴땐 언제나 마트행~

 

정말 참고 싶었는데 중국식 뷔페가 있길래 고기 위주로 담아서 샀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잖나..

 

 

 

 

 

 

오늘은 클래식하게 올드스쿨 도넛츠..

 

 

 

 

 

 

그리고 저녁 마무리는 호박파이 ㅎㅎ힛

 

막상 맛은 별로 없네

 

 

 

 

 

 

오지 호스트 메간과 아들내미 핀

 

 

참으로 바쁜지고..

 

 

 

 

 

 

쉘 엄마가 먹으라고 짜파게티 사줬었다 ㅠㅠ 흑.. 쉘 엄마 보고싶다.

 

 

 

 

 

 

쉬었다 갑니다. 이제 밴프마을 도착

 

 

 

 

 

 

멋쬬..

 

 

 

 

 

 

her....

 

 

 

 

 

Johnnaker..

 

 

 

 

 

 

wow..

 

 

 

 

 

 

앞으로 몇일간은 곰 걱정해야겠는걸?

 

 

 

 

 

 

마을에 도착했으면 비짓터 센터좀 들리고~

 

 

 

 

 

 

도착했는데 어느 녀석이 말건다. 내년에 자기도 자전거 여행하고 싶은데 뭘 준비해야 하냐고

 

알고보니 독일인

 

일단 너네나라 패니어부터 사면 될꺼야

 

 

 

 

 

 

아침이라 한산하구먼

 

 

 

 

 

 

옷... 사지 말아야하는데

 

정신을 차려보니 저 옷을 샀다. 너무 맘에들어 내 스타일이야 ㅠㅠ

 

역시 네팔이랑 타이풍이 맘에들어

 

 

알아요.. 사면 안된다는거 헝헝

 

 

 

 

 

 

일단 점심 좀 먹구 출발하자

 

 

 

 

 

 

출발

 

 

 

 

 

 

넘버원 하이웨이 타다가 A1으로 들어갔는데

 

 

 

 

 

 

!!!

 

 

 

 

 

 

너무 한적하다.

 

 

 

 

 

 

이것.. 참

 

 

 

 

 

 

졸라 무서운데? ㅠㅠㅠ 왜 이렇게 좁고 어두운겨

 

 

 

 

 

 

곰 나올것 같다.

 

늑대 나올것 같다.

 

 

 

 

 

 

후회된다...ㅋㅋ

 

 

 

 

 

 

무슨 뭐시기 킹스 어쩌구가 나와서 폭포 구경하려고 잠시 쉬고

 

 

 

 

 

 

자전거는 금지라서

 

 

 

 

 

 

걸어간다.

 

 

 

 

 

 

청명하군

 

 

 

 

 

 

사진으로 다 담기질 않네

 

 

 

 

 

 

2km나 걸어가야 한다니 헥헥

 

 

 

 

 

 

계곡 지형이라 더 춥다.

 

 

 

 

 

 

어둡다!!!

 

 

 

 

 

 

떨어지는 폭폿물

 

 

 

 

 

 

저기 위에서 베어그릴스가 내려올것만 같은 경치야

 

 

 

 

 

 

헤헷

 

 

 

 

 

 

춥긔

 

 

 

 

 

 

억지로 쓰는것도 보통일이 아니야

 

 

 

 

 

 

오늘은 어디서 잘까

 

 

 

 

 

 

드디어 발견!

 

 

 

 

 

 

생각보다 엄청나게 컸다. 20미터 정도 족히 되보이는 폭포

 

 

 

 

 

 

구경 잘하다 가염

 

 

 

 

 

 

내 자전거 잘 있겠짐

 

 

 

 

 

 

나무가 이렇게 주저 앉아버렸네..

 

 

 

 

 

 

이상하게 자란 애들도 있고

 

 

 

 

 

 

잘 있었구나 ㅎ

 

 

 

 

 

 

캠핑장이 죄다 닫았네. 겨울되면 다들 닫는가보다.

 

 

 

 

 

 

업힐이 시작됐어요.

 

 

 

 

 

 

하나넘고 사진찍고 하나씩

 

 

 

 

 

 

업힐 10km 정도?

 

 

 

 

 

 

저 큰 바위산 이름은 캐슬마운틴이래

 

진짜 이름에 걸맞더라

 

 

 

 

 

 

다 올라왔다 ~_~

 

 

 

 

 

 

곧 자야겠는걸

 

 

 

 

 

 

잘 잤다~ 곰 걱정 모르고 세상모르게

 

빌어먹을 남자한테 성추행 당하는 꿈꿨네. 재수없게

 

 

 

 

 

 

오랫만에 소세지밥ㅎ 이게 생각보다 충실한 녀석이다.

 

 

 

 

 

 

작품명 '가식'

 

 

 

 

 

 

저 새새끼가 자꾸 음식노린다.. 겁이 없는 녀석이다.

 

 

 

 

 

 

텐트 좀 말리면서 사진좀 찍구

 

 

 

 

 

 

절경이구만

 

 

 

 

 

 

다음날은 계속 내려가네 ㅋㅋ

 

 

 

 

 

 

다시 BC주 입성

 

시차가 또 바뀌었다.

 

 

 

 

 

 

멋쯰다

 

 

 

 

 

 

저 녀석도 큰걸?

 

 

 

 

 

 

춥다.

 

 

 

 

 

 

곧!!!

 

 

 

 

 

 

역시 사진으로 보는것과 실제로 보는건 차이가 큰가봐.

 

너무 아름다웠는데..

 

 

 

 

 

 

멋졌는데..

 

 

 

 

 

 

좀 쉬다갈게요.

 

사진 찍다 갈게요.

 

 

 

 

 

 

작품명 '피쓰'

 

 

 

 

 

 

작품명 '광대'

 

 

 

 

 

 

작품명 '요조숙녀'

 

ㅋ킼ㅋ

 

 

 

 

 

 

작품명 '태양 공격'

 

 

 

 

 

 

4천은 되겠는걸...

 

 

 

 

 

 

점점 추워지는데 ㅠ

 

 

 

 

 

 

앞에 큰 산맥이 하나 있는데 넘고 잘까

 

자고나서 넘을까

 

 

 

 

 

 

그랫

 

 

 

 

 

 

해가 아직 중천이야

 

 

 

 

 

 

넘자

 

 

 

 

 

 

시작되는가..

 

 

 

 

 

 

엘크 무리들도 만나구

 

 

넘기전에 과자 먹구

 

 

 

 

 

 

8KM 업힐 안쉬고 올라와서 물 한모금 마시궁

 

 

 

 

 

 

경치보고

 

 

 

 

 

 

잡시다..

 

 

 

 

 

 

여기서 또 곰 출몰지역이라네.. 짜증

 

 

 

 

 

 

평소에 심심해서 허공에 막 뿌리고 놀았는데 이제 한번 쏠 양 남았다.

 

ㅋㅋㅋ 두마리 이상 만난다면 전 죽어요.

 

 

 

 

 

 

호수 구경도 해주시고

 

 

 

 

 

 

산과 산 사이인데 햇살이 안든다.

 

엄청 습할것 같은데..

 

 

 

 

 

 

그렇다면 오늘은 간짬뽕을 먹어보죠.

 

 

 

 

 

 

제가 한번 먹어볼게여

 

 

 

 

 

 

마싯네염?

 

 

 

 

 

 

시간이 조금 일러서 공부도 하고 ㅋㅋㅋㅋ

 

이제 슬슬 스페니쉬 공부 해야지 ㅋㅋ

 

 

 

 

 

 

참기름과 고추장으로 한층 업그레이드 된 소세지밥..

 

 

 

 

 

 

주행거리 4000KM 돌파

 

 

 

 

 

 

안개가 엄청나다.. 이때는 몰랐다.

 

얼마나 엄청난 안개가 안개고 있는지..

 

 

 

 

 

 

네 녀석들은!!!

 

 

 

 

 

 

산양?

 

 

 

 

 

 

저기 아래 곰 있는줄 알고 엄청 놀랐네.. 리마였다.

 

 

 

 

 

 

드럼헬러가 생각나는데염

 

호스트 집은 대체 어딨지..

 

 

 

 

 

 

찾았넹

 

멋지고 웅장한걸 ㅎ

 

 

 

 

 

 

이렇게 큰 방에서 자게 해주다니 ㅠㅠ

 

 

 

 

 

 

레스토랑으로 ㄱㄱ 사슴무리를 만났다.

 

 

 

 

 

 

아주 좋은 곳이야!

 

 

 

 

 

 

이름 맘에든닷 힛

 

 

 

 

 

 

돈나와 데이브

 

흑 ㅠ 너무 친절해

 

 

 

 

 

 

이렇게 크고 맛있는걸 나한테 사줬어 ㅠㅠ

 

 

 

 

 

 

타이스타일 치킨 라이스 냠냠

 

 

 

 

집이 크고 멋쬬

 

클래식해

 

 

 

 

그냥 영원토록 같이 살면 안되나염?

 

 

 

 

 

 

음음 오늘 저녁도 안개가 엄청난걸

 

 

 

 

 

 

아침식사까지!!!

 

 

 

 

 

 

캔버스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립니다..

 

 

 

 

 

 

완전 5대영양소 다 뭉쳤어 충실해

 

 

 

 

 

 

^ㅡ^

 

 

 

 

 

 

저 도끼 약 70년 정도 된 도끼래

 

인도에서 산거래

 

완전 골동품인데?

 

 

 

 

 

 

점심식사랑 간식까지 챙겨주다니 @_@

 

 

 

 

 

 

갑니다 가요 ㅎㅎ

 

 

 

 

 

 

데헷

 

 

 

 

10월 21일 : 92.5$ / 0

 

10월 22일 : 38.4$ / 70km

 

10월 23일 : 0 / 82.6km

 

10월 24일 : 4.5$ / 62km

 

 

 

 

열두번째 일기

 

 

어느덧 70일이 넘었다니? 흠

 

아침에 전부 얼어버려서 다 말리고 출발하느라 11시가 넘어서 출발했다.

내륙쪽으로 오면 건조하다고 해서 온건데 추워서 죄다 얼버리면 습한거나 마찬가지잖아!!!


길은 계속 내리막이라 슝슝

록키산맥은 절대 카메라로 담을 수 없다.
사진으로 보이는건 10분의 1도 안된다. 너무 웅장하고 아름다운 곳이다.
일찍 쉴까하다가 산맥 정상에서 잠 자기로 했다. 근데 너무 텐트가 축축한 걸..

텐트도 한번 빨아야겠다. 본격적으로 습도 높은곳으로 가고 있는것인가

생각보다 록키산맥은 쉽다. 하지만 안 끝났다....?

 

 

 

Posted by 켄사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준우맘 2013.10.30 21:08 신고

    유유 정말 너무 멋지단 말밖에 할말이 없어..
    사진도 멋있게 잘찍었어!
    앞으로도 쭉ㅡ부탁해
    집구석에만 있는날 좋은구경 시켜줘서 고맙다ㅎㅎ

  2. addr | edit/del | reply 우주여행자 2013.10.31 05:46 신고

    참고로 캔모어에 제가 3주 정도 살았었습니다.ㅋㅋ
    그 산 3개 붙어 있는 걸 쓰리시스터즈라고 해요.ㅋㅋㅋ
    제가 캔모어 엄청 사랑했는데.. 제가 캐나다 워홀로 있을 때 히치하이킹 해서 서에서 동까지 4개월동안 했었거든요.. 여러 수십개 도시를 다녀봤지만 캔모어만큼 예쁜 동네가 없더라고요.ㅋ 무엇보다 노숙자도 없고요.ㅋㅋ

    북미권 사람들 막 차갑다고들 묘사하는데.. 막상 만나면 좋은 사람들 많죵?ㅋㅋ
    미국 사람들도 케네디언처럼 친절해요..ㅋ 길에 노숙자님들 조심하세요.ㅋ

    근데 70일에..4천키로미터... 쓰리브라덜즈 클럽 만드세요..
    재욱-굴리고-유유

    • addr | edit/del Favicon of http://www.yux2.com 켄사군 2013.11.03 03:05 신고

      겨울오는것 땜에 라이딩 서두르고 있어요 ㅎㅎ
      중미부터는 정말 천천히 이동할 생각이긴한데.. 이상한 애들이랑 엮진 말아주세요 ㅋㅋㅋㅋㅋ

  3. addr | edit/del | reply Favicon of http://http://logman56.blog.me/ 더쿤 2013.10.31 23:05 신고

    통나무집 정말 멋지네요
    선배님 길좀 잘내주세요
    캔모어~~ 가보고 싶네요
    곰조심!

  4. addr | edit/del | reply 냐옹쨩 2013.11.06 21:27 신고

    유유쨔응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