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멀리 록키산맥이 점점 가까워지기 시작한다.

 

저곳에 가려면 100KM 이상이나 남았는데 훤히 보이니 얼마나 큰 것인가?

 


 

 

 

 

 

 웜샤워 호스트 집에 도착

7시까지 온다고 했는데 한시간이나 일찍 도착하니 집에 아무도 없다. 훔..

 

 

 

 

 

 

집에 들어오자마자 쉘 아줌마가 뚝딱 바로 저녁을 만들어놨다.

 

정말 엄마같은 분

 

 

 

 

 

 

왼쪽부터 이 집의 둘째 크리스틴, 막내 에릭, 강아지 맥스, 맥스들고 있는건 폴, 쉘 아줌마와 호스트 마틴 아저씨

 

첫째 리암은 대학교 다니면서 자취하나보다.

 

폴은 마틴의 형제

 

 

 

 

 

 

자전거 이상이 생겨서 샵 위치좀 가르쳐 달라고 하니 다음날 아침 친히 자전거 같이 끌고 ㄱㄱ

 

 

 

 

 

 

너무 번거로운 일을 당연스럽게 도와준 마틴 아저씨 @_@

 

 

 

 

 

 

시내 외곽에 있는 정말 컸던 자전거샵 ~_~ 거의 대규모 옷가게 수준만하네

50년도 넘은 샵이란다.

 

 

 

의외로 공임비가 많이들것 같다.

스포크 다시 채워서 림 정렬하고 루즈해지지 않게 니플에 약 바르고
앞 림도 재정렬하고.. 크랭크 BB에 소리나서 문제 해결해달라니 약 80불 든단다.

 

 

 

우엑 뭐가 이렇게 비싸?!

 

 

 

기왕에 자주 펑크가 나는 앞 타이어 슈발베 오리지날 -> 슈발베 마라톤으로 바꿨다. 마라톤 투어는 주문하면 2주 걸린다니 그냥..

 

공임비가 너무 많이 나와서 그냥 완전 좋은 림으로 할까하다가 그냥 참음

 

 

 알렉스 림 만지작만짐ㅎ 바꾸고싶다.

 

 

 

 

 

 

자전거 수리완료하는데 좀 걸린다기에 오늘 The Mahones공연을 보러 트레인을 타고 가야했다.

 

직접 위치 설명해주려고 차 끌고 마틴아찌가 설명해줬어욤

 

 

 

 

 

 

집에 도착하고 마틴아저씨는 출근하고 쉘 아줌마랑 같이 점심 먹었다.

 

홈메이드 핏자~

 

 

 

 

 

 

사진 찍는다니 오늘은 못생겼으니 안 찍는다신다. 허허

 

 

 

 

 

 

집에서 역까지는 대충 1km 정도 걸리는데 쉘 엄마가 차로 역까지 데려다줬다. 히힛 고마워요.

 

 

 

 

 

 

날씨가 춥지만 이몸은 반바지를 유지해주겠숴

 

 

 

 

 

 

첫 여행와서 타는 기차 ㅋㅋㅋ 두근두근

 

 

 

 

 

 

지폐는 안들어간다. 무조건 코인이나 신용카드 결제

 

 

 

 

 

 

이게 바로 기차표

 

 

 

 

 

 

앙증맞다. 앙증앙증ㅋㅋ 귀여운 트레인 트램트램

 

 

 

 

 

 

공연 티켓 수령하러 티켓마스터 오피스로 찾아갔다. 유리관 안에 사람 있는줄 알고 엄청 놀랬네..

 

 

 

 

 

 

스타디움에 티켓 오피스가 있다더구만

 

 

 

 

 

 

말이다. 말 카우보이

 

 

 

 

 

 

바로 요기.. 아주 단촐하게 생긴곳이네

 

창구에는 이쁘고 몸매좋은 아가씨가 있어서 아주 친절하게 '공연티켓 바꾸러 왔습니다만..' 했다.

 

 

 

 

 

 

생각보다 심플.. 아니 좀 허접하네

 

 

버스티켓 같은걸?

 

 

 

 

 

 

캘거리 시내

 

 

 

 

 

 

에드먼튼 보다는 건물이 더 이쁜것 같은데?

 

 

 

 

 

 

마트 구경이나 하잫 대왕 호박도 있네

 

 

 

 

 

 

신기하구만~

 

 

 

 

 

 

오늘 저녁은 여기서 먹을까 고민

 

킁킁 뭔가 냄새가 나는데

 

 

 

 

 

 

갑자기 어디선가 강한 끌림을 당했다.

 

너희들이 날 불렀구나 키킥ㅋ 내 귀요미 빵들

 

 

 

 

 

 

시내 좀 더 구경하고~

 

 

 

 

 

 

저녁은 나중에 먹자

 

 

 

 

 

 

이게 캘거리의 트레이드 마크랍니당

 

 

 

 

 

 

허허허~ 안봐도 비디오야. 입장료 내야겠지

 

 

 

 

 

 

아줌마 담배피는건 좋으니까 신호등 앞에서는 피지마세요..

 

폐를 틀어막아주고 싶어지잖아요 ㅜㅜ

 

 

 

 

 

 

부탁한 사람한테 사진 찍어달라니 '나 돈 없어요' 이런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돈 받고 사진 찍어준다는 뭐 사진사로 오해했나보다.

 

 

 

 

 

 

어둠의 자식으로 만들어놨네..

 

 

 

 

 

 

재밌는 조형물도 있고

 

 

 

 

 

 

여기가 젤 번화가처럼 보이는데?

 

 

 

 

 

 

할로윈은 할로윈이구만~

 

 

 

 

 

 

할로윈이되면 꼬마 아이들은 모르는 집 찾아가서 사탕을 달라고 하지

 

정말 이상한 풍습인거 같아    - 한스 왈 -

 

 

 

 

 

 

그렇구만

 

 

당분 동냥하는 날이구만

 

 

 

 

 

 

왜 이렇게 피곤하지.. 3시간 동안 앉아만 있었다. 

 

 

 

 

 

 

거대한 쇼핑몰이구만

 

이런거 보고 신기해하니 그 동안 너무 조용한 곳만 돌아다닌것일지도..

 

 

 

 

 

 

시티 트램이 그냥 번화가를 지나친다. 한국이라면 사고 많이 났을 것 같다.

 

 

 

 

 

 

음음

 

 

 

 

 

 

쪼끔 운치있군

 

 

 

 

 

 

사실 샵 갔다오고 몇시간 후에 마틴아찌가 전화를 했는데 공임비가 많이드니 그냥 새 림으로 바꾸는게 어때? 라고 했다.

 

기존림 공임하면 약 80불

 

내가 만지작ㅋ거렸던 림은 105불

 

 

에라 모르겠다. 그냥 바꾸죠 뭐

 

그래서 또 새 림 알렉스 G2100과 앞 타이어 슈발베 마라톤으로 교체

 

앞림 재정렬

페달에 구리스칠

크랭크 비비 다시 당기고 구리스칠

 

10% 할인받아서 160불 나왔는데 생각보다 비싸게 나온것 같진 않다. 괜찮겠지?

 

 

 

 

 

 

실비야 아줌마네 강아지도 그렇고 맥스 요놈도 카메라만 들이대면 도망간다. 

 

 

 

 

 

 

괴롭힘ㅎ 괴롭괴롭

 

 

 

 

 

 

쉘 엄마가 만든 저녁은 닭도리탕이랑 맛이 매우 흡사했다. 2그릇이나 먹었네

 

 

 

 

 

 

내가 좋아하는 팬케익ㅎ 후힣힣ㅎㅎ 레아보다 많이 해주신당 ㅎㅎ 쉘 엄마 최고

 

 

 

 

 

 

파리야 캐년이라고 하는 곳이 그랜드 캐년 근처에 있어

 

사실 내가 시즌1 (알래스카.캐나다.미국) 통틀어서 가장 기대하고 있는 곳이 파리야 캐년이야

 

 

근데 이곳은 하루에 20명만 입장이 가능해

그 20명안에 들려면 추첨을 해야하는데 4달전에 예약해야 해..

그래서 내년 2월초에 가는걸로 신청을 했다.

 

심하게는 7:1 낮게는 3:1의 경쟁률이다.

 

경쟁하는데도 돈이 들고 떨어지면 돈은 환불 못받는다.

 

 

 

 

 

 

이런 곳이야 횽 누나들

 

내가 봤을때는 그랜드캐년은 상대도 안됔ㅋ

 

 

 

 

 

 

추첨 신청.. 결과는 11월 1일에 나온다.

 

과연 갈수있을까 ㅠㅠ..

 

 

 

 

 

 

감기 걸려서 몸이 안좋아 낮잠자는데 자고 일어나니 마틴아찌가 크리스틴 발리볼 경기 보러 가잔다.

 

 

 

 

 

 

가기전에 TIM에서 커피사려고 기다리는데 앞차에 스티커 TIMS LOVE ㅋㅋ 커피 중독자네

 

 

 

 

 

 

크리스틴은 발리볼 운동덕에 매일 연습하고 경기 치르는것 같았다.

 

 

 

 

 

 

캐나다 고딩들 발리볼

 

 

 

 

 

 

저기 3번이 크리스틴

 

 

 

 

 

 

봐봐. 저기 3번 제일 한가운데

 

 

 

 

 

 

애들이 힘도 좋고.. 다 컸구만

 

 

 

 

 

 

발리볼 경기는 처음봐염

 

 

 

 

 

 

크리스틴 위주로 찍어야징

 

 

 

 

 

 

크리스틴 팀이 홈팀이고 상대가 다른 도시에서 왔니

 

 

 

 

 

 

모르겠다.. 그냥 박수나 쳐야지

 

 

 

 

 

 

허허

 

 

 

 

 

 

히히

 

 

 

 

 

 

하하

 

 

 

 

 

 

호호

 

 

 

 

 

 

후훗

 

 

 

 

 

 

읭?

 

 

 

 

 

 

크리스틴이 경기하는 애들 중 젤 이쁘네염

 

 

 

 

 

 

공은 왜 자꾸 튀기는겨? 많이 튀기면 잘 나가는겨?

 

 

 

 

 

 

젊은이들이 힘이 좋구만~

 

 

 

 

 

 

헛둘헛둘

 

 

 

 

 

 

점점 여행기가 성의 없어집니다 ㅋㅋㅋㅋㅋㅋㅋ

 

 

 

 

 

 

다음엔 사진만 올리까ㅎㅎ

 

 

 

 

 

 

이 사진이 제일 맘에든당

 

 

 

 

 

 

잘하는군

 

 

 

 

 

 

그래 좀 쉬엄쉬엄해

 

 

 

 

 

 

물도 좀 마셔

 

 

 

 

 

 

너도 배고프니 에릭?

 

 

나돈데 ㅎ

 

 

 

 

 

다른 경기전 워밍업

 

 

 

 

 

 

허허~

 

 

 

 

 

 

할말이 더 이상없네요.

 

 

 

 

 

 

쉐기바밥 젠젠젠

 

 

 

 

 

 

잘한다~

 

 

 

 

 

 

3년동안 했대

 

 

 

 

 

 

그렇군~

 

 

 

 

 

 

이 사진 잘나왔넹

 

 

 

 

 

 

치리치리 췌췟이라는 노래를 듣고 있엊 지금

 

 

 

 

 

 

경기를 보고 있으니 하는말인데 나는 이런 현지인 일상에 들어간것 같은걸 보는게 훨씬 좋아

 

트레이드 마크같은 곳 가서 돈내고 경치 보는것 보다

 

 

 

 

 

 

크리스틴은 좀 쉬겠대

 

 

 

 

 

 

너무 여자애들만 찍으면 변태같으니까 심사할아범 등판도 좀 찍고

 

 

 

 

 

 

경기 끝나고 쉘 엄마가 맛동산 사줬쪙

 

 

한국마트 같이 방문~

 

 

 

 

 

 

저녁은 불고기 ㅋㅋ 내가 만들었습니다.

 

 

 

 

 

 

요리하는 남자에여. 허헛

 

 

 

 

 

 

재료좀 추가하고~

 

 

 

 

 

 

고기 재우고 내가 너무 느긋하게 만드니까 다들 배고파서 과자 집어먹고 ㅋㅋ

 

 

 

 

 

 

마틴아찌가 위험하니까 핸들바에 거울 달아준대는데 드롭바에 맞는 거울이 아니여서 그냥 포기 ㅋ

 

 

 

 

 

 

떠나는 날 아침

 

 

 

 

 

 

맥스 카메라는 무서운게 아니야. 좀만 참아

 

 

 

 

 

 

힝 ㅠ,.ㅠ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는 너무 혼잡하니 A1 타고 밴프로 가기로 했다.

 

근데 마틴아저씨가 이 주변에는 술 처먹고 운전하는 애들 많으니 외곽까지 차로 태워주시겠단다.

 

 

 

 

 

 

그래서 약 18KM 정도 차 타고 이동했다.

 

 

 

 

 

 

짐 크기와 양을 보고 다시 신기해 하신다.

 

 

 

 

 

 

저 쫌 멋지나요. 헤헷

 

 

 

 

 

 

마틴아찌와 쉘엄마가 떠났다.

 

그리고 다 장착

 

 

 

 

 


긴바지랑 스웨터를 입었다.

나에게 긴 바지를 입고 라이딩을 시키다니.. 날씨 네 녀석 좋은실력을 가졌군..

 

 

 

 

 

 

좀 더 가까워졌넹

 

 

 

 

 

 

로키로키로키~

 

 

 

 

 

 

로키산매꾸

 

 

 

 

 

 

하늘이 맑아졌구만~

 

 

 

 

 

 

ㅎㅎ

 

 

 

 

 

 

여행기가 갈수록 성의 없어지고 있는건 내 기분탓만이 아닐꺼얔 ㅎ ㅎ

 


 

 

 

 

질보다는 양으로 갈까요?

 

 

 

 

 

 

생각보다 언덕이 많구만~ 아직 산맥들어오지도 않았는데

 

 

 

 

 

 

야 너희들 키가 몇이냐

 

 

 

 

 

 

2천이냐 3천이냐 4천?

 

 

 

 

 

 

오 산양 ㅋㅋ 바로 앞에서도 안 도망가네

 

 

 

 

 

 

멋쭁

 

 

 

 

 

 

웅장하구만~

 

 

 

 

 

 

록키산맥 전 캔모어 마을에 도착

 

나 관광지예요 라고 말하는듯 죄다 호텔 모텔 롯지

 

 

 

 

 

 

WI-FI의 노예는 여기저기 인터넷을 찾아다닙니다.

 

 

 

 

 

 

그냥 호스트 집에 바로 도착 

 

호주인 커플이다. 신혼부부

 

 

 

 

 

 

이동하는 루트의 해발을 알 수 있는 사이트라네~

 

벌써 1300미터에 있네요.

 

 

 

 

 

 

10월 17일 : 7$ / 0

 

10월 18일 : 160$ / 0

 

10월 19일 : 0 / 0

 

10월 20일 : 10.95$ / 73.5km

 

 

 

열한번쨰 일기

 

어제 너무 늦게 들어오고 새벽2시반에 자니까 하루종일 피곤했다. 자전거는 잘 교체가 되었고.. 으 피같은 돈 ㅠㅠ

주말 시장에서 번돈 그대로 새나가네요..

집에서 내내 쉬었다. 설상가상으로 목도 아프고 몸살 기운이 있네.. 쉘 아줌마는 하나부터 열까지 다 챙겨주니 엄마같은 느낌이 든다. 낮자자고 하루종일 쳐져 있었다.

언제나 이별은 몇번을 해도 익숙해지지 않는가봐

 

 

Posted by 켄사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1% 2013.10.22 02:31 신고

    좋은 근성이구만..

  2. addr | edit/del | reply 하령 2013.11.06 20:51 신고

    11월2일 씨티카드로 자전거샵에서 뭐 구입한거지?
    문자왔길래 ㅎㅎ